게시일자
조회수
496

[오진우교수님] 인간 시각 증진 기술 개발 도전(PNU포커스)

나노에너지공학과 오진우(사진) 교수가 연구 책임을 맡은 공동연구진이 75일 미래창조과학부의 「2017년도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에 최종 선정, 향후 6년간(3+3) 연간 15억 원 내외 총 85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동적 변환 파지 메타물질을 이용한 생체적합 시각 증진용 소재 개발」에 착수한다.
 
이번 사업에는 부산대의 오진우·이형우(나노에너지공학과) 교수와 김규정·김승철(광메카트로닉스공학과) 교수를 중심으로 광주과학기술원과 연세대·한양대·전북대·재료연구소 등 6개 기관의 바이오·나노·광학·재료·전자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 인간의 손실된 시각 기능을 복구하거나 인간이 기존에 보지 못한 낯선 것들을 볼 수 있도록 시각을 증진하는 소재원천기술 개발에 나선다.


연구진은 차세대 스마트 물질로 각광받고 있는 생체 친화 물질인 ‘M13 박테리오파지(Bacteriophage)’를 기반으로 기존에 없던 동적 변환이 가능한 메타물질(Metamaterial, 자연계에 존재하지 않는 특성을 가진 물질)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인간 시각 증진 기술 개발에 도전할 계획이다. 가령, 사고나 노화로 손실된 시력을 복구하거나 유해물질·미세먼지 또는 가시광선이 아닌 자외선·적외선 등 기존에 인간이 눈으로 볼 수 없었던 물질들을 볼 수 있는 기술이다.

연구진이 개발하려는 기술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재료 개발 방법론을 제시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연구로의 발전 가능성이 높다. 또한 미래 유망 기술로 주목받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과의 높은 연계성을 바탕으로 향후 인간의 실생활에 유용하게 적용될 수 있는 기술로 인정받아 2017년도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 신규 과제에 선정됐다.

연구책임을 맡은 오진우 교수는 “기존의 전통 학문만으로는 달성하기 힘든 미래형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우리 연구진은 바이오·나노·광학·재료·전자 등 이종 학문 간 융합 교육과 탄탄한 융합 연구를 병행해 독창적인 결실을 도출해낼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미래부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은 창의소재 확보를 통한 미래 창조산업 육성 및 소재강국 실현을 목적으로 연구단의 원천특허 확보를 위한 IP-R&D(Intellectual Property-Research Development, 지식재산 연구·개발) 사업 연계로 지적재산권 조기창출을 견인하고 있으며, 이번에 부산대를 포함해 서울대·고려대·광주과학기술원에서 모두 6개의 과제가 선정됐다.

이미지: 시각 증진용 소재인 동적 변환 파지 메타물질의 개념도(화학물질이나 빛에 반응해 형태가 변화하는 박테리오파지를 이용해 규칙적인 나노구조를 제조하며 이를 파지 메타물질이라 한다. 파지 메타물질은 자연계에 존재하지 않는 특이한 광학적 성질을 가지며 빛의 경로 및 초점을 자유자재로 조절함으로써 인간 시각 증진 소재로 응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